2010 Feb. Borabora, Tahiti     
     태풍이 지나간 섬의 물빛은 우리로 하여금 끝없는 감탄을 자아내게 했다.
     천혜의 땅을 소유한 탓에 느긋하면서도 어딘가 고집스러운 원주민들은
     햇빛에 목마른 유러피안들과 함께 독특한 문화를 형성하고 있었다.

     눈을 뜨면 다이빙하고, 느긋한 점심을 즐기고, 책을 읽고, 산책을 하고...
     요라나~와 마루루~가 어느새 입에 익숙해질무렵,  
     나는 고갱처럼 보라보라를, 타히티를 마음에 품게되었다.



      



      



      



      



      



      



      



      



      




      



      



      



      




      



      



      



      



      



      



      



      




      






   lis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uess  
ⓒ2008 meltingm.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