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Sep. West Izu, Japan     
    
     신혼여행에서 돌아온 후로 정신없이 일만했던 나날들을 보상받기 위한 뒤늦은 여름휴가를 떠났다.
     멀지 않으면서도 바다금단현상을 보이는 신랑씨가 맘껏 다이빙할 수 있는곳을 물색하다 결국 택한곳은
     만만한 일본.
     도쿄를 안들리긴 뭔가 서운하니
     도쿄(東京)->도가지마(堂ヶ島)->슈젠지(修繕寺)->이타(井田)코스로 정했다.

     반가운 친구 만나기
     아직은 초록이 싱싱한 산길을 꼬불꼬불 드라이브
     료칸에서 온천 즐기기
     프리다이빙 아시아챔피언에게 사사 받기

     지난 일본에서의 생활이 마치 지금의 여행계획을 세우기 위함이었던것처럼 철저히 현지인화된 스케줄로 꽉꽉!!

     신랑씨는 류조와의 다이빙이 이번 여행의 빅 이벤트였겠지만
     나는 료칸의 어느 가이세키요리보다 맛있었던 Le jeu de l’assiette에서의 저녁을 잊을 수 없다.
     (애석하게도 둘다 황홀해하며 식사에 몰두 하느라 사진한장 남아있지 않다. -_-)
     당분간은 이 섬세한 맛을 이길 무언가가 나타나기 힘들것이라 단언할 수 있겠다.
     자연으로 휴식을 취하러간 여행에서 다이칸야마의 프렌치 레스토랑을 최고로 꼽는건 참 아이러니한 일이지만서도...

      

       
      



      



      



      





      



      



      



      




      



      



      



      




      



      



      



      



      



      



      



      




      





    



      




      





    



      




      




    



      




      




    




      




      





    



      




      



   lis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uess  
ⓒ2008 meltingm.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