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Nov. Autumn walk     


올해도 스치듯 지나갈줄 알았던 가을이 예상보다 천천히 진하게, 여유롭게 머물다 갔다.
11월 한달을 가득 채우고 어제내린 비로 작별인사한
2013년의 가을을 기록하며.







  
  



  



  



  



  




  




  



  



  



  



  



  



  



  



   lis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guess  
ⓒ2008 meltingm.com All rights reserved